2014년 3월 26일 수요일

Night 01



퇴근 후, 잠들기 전 오롯한 나만의 시간. 별 생각없이 손이 가는대로 그리는 것들을 오려서 이리저리 붙여본다. 낮 동안 명확하게 정해진 의도와 목적, 기간 안에서 움직이던 머리와 손이 쉴 수 있는 시간. 
'아무런 목적 없이' 그렇지만 내가 '내키는' 어떤 행동을 한다는 점에서 멍을 때리거나 음악을 듣거나 뽀뽀를 하거나 하는 기타 등등의 것들과 같은 맥락이다. 어떤 의미에선 가장 좋은 것일 수도 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